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미국에서 254만명을, 브라질에서 134만명을 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9일 현재, 확진자 19만명 이상 발생국가가 14개국(미국, 브라질, 러시아, 인도, 영국, 페루, 칠레, 스페인, 이탈리아, 이란, 멕시코, 파키스탄, 터키, 독일)이라고 밝혔다.

주요 국가 중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국가는 미국(신규 약 3만8천명), 브라질(3만명), 인도(2만명), 러시아(7천명) 등이며, 사망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국가는 브라질(신규 552명), 인도(410명), 미국(288명), 멕시코(267명) 등이다.

코로나19 총 확진자 및 사망자를 보면, 미국이 254만4,169명(누적 사망 12만5,768명)으로 가장 많았고, 브라질은 134만4,143명(5만7,622명)으로 130만명을 넘었다.

뒤를 이어 러시아 63만4,437명(9,073명), 인도 52만8,859명(1만6,095명), 영국 31만1,151명(4만3,550명)으로 30만명을 넘었다.

또한 페루 27만9,419명(9,317명), 칠레 27만1,982명(5,509명), 스페인 24만8,770명(2만8,343명), 이탈리아 24만310명(3만4,738명), 이란 22만2,669명(1만508명), 멕시코 21만6,852명(2만6,648명), 파키스탄 20만2,955명(4,118명)으로 20만명을 넘었다.

이와 함께 터키 19만7,239명(5,097명), 독일 19만4,693명(8,968명)으로 19만명을 넘었다.

아시아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주요 국가 10개국 중 확진자가 급증한 국가는 방글라데시(3,504명), 인도네시아(1,385명), 필리핀(730명)였으며, 사망자가 급증한 국가는 인도네시아(37명), 방글라데시(34명)로 전일과 비슷한 추세였다.

아시아 10개국 확진자 누적 현황을 보면, 방글라데시 13만3,978명(1,69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8만3,512명(4,634명), 인도네시아 5만2,812명(2,720명), 싱가포르 4만3,459명(26명), 필리핀 3만4,803명(1,236명), 카자흐스탄 2만780명(173명), 일본 1만8,476명(972명), 말레이시아 8,616명(121명), 태국 3,162명(58명), 베트남 355명(0명)이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