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더욱 중요해진 감염병 대응체계에서 약국의 역할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한다.

우선적으로 △약국방문자 대상 정보 제공, 환자분류에 따른 상담 △약국방역, 소독 △약국 환경소독 가이드를 공개했다.

약사회는 약국이 지역사회 보건의료 안전망 내에서 예방과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명확한 기준이 정립되지 않은 상황임을 감안해 약국 현실을 반영한 구체적인 역할을 확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약사직능의 역할 강화에 힘쓰겠다는 설명이다.

이에 지난 4월부터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의약품정책연구소가 주관해 ‘약국 감염병 관리 가이드’를 제작하고 있으며, 연말 배포에 앞서 약국에 우선적으로 필요한 내용을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 홈페이지(www.safepharm.or.kr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에 안내했다.

주요 내용은 △약국 방문자와 유증상자를 구분한 감염증 예방 정보제공 △감염병 위험도 및 환자분류에 따른 상담 △약국방역 및 환경소독 등이며,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바탕으로 약국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역지침과 체크리스트 예시, 소아·노인 등 감염 고위험군 대상 예방가이드 등이 계속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약국 방문자 대상 정보 제공은 일반 방문자와 유증상자를 구분해 제공할 정보와 함께, 약국에서 방문자에게 공지할 내용을 담고 있다. 환자 분류에 따른 상담에서는 위험도 및 환자분류 단계를 구분해 각각의 상담 가이드를 실었다.

약국방역에서는 약국의 환자 또는 방문자 대면 가이드를 시작으로 판매대, 카운터, 사람들과 거리두기, 소독 및 환기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약국 환경소독에서는 소독 전 준비사항, 소독 중·소독 후 주의사항을 알기 쉽게 소개했다.

약국 환경소독과 관련해서는 준비사항 및 주의사항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과 환경소독제 유효성분별 특성 및 주의사항, 차아염소산나트륨 사용시 주의사항을 함께 담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약국 환경소득 안내’도 제공하고 있다.

김대업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약국 방문으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으며, 약사와 종업원뿐 아니라 제약회사 영업사원·배송기사·실습생 등의 약국 근무수칙 준수 및 출입 관리에 지속적인 관심과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가이드를 적극 활용해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회원 약국에 당부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