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서구에 위치한 한 문전약국이 거래 잔금을 남겨둔 채 돌연 영업을 정리해 도매업체들 피해가 예상된다.

19일 동아대 병원 주변 문전약국 약사가 영업을 정리했다. 약국 문을 열지 않으면서 주변 약국과 거래업체에 문제 사실이 알려졌다.

동아대병원 앞 문전약국으로 2~3개월 회전을 하고 있어 거래 업체 B, S 업체 2곳 잔고만 10억 정도, K업체 등 피해 규모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 19일 저녁 개설약사가 잠깐 나와 약국에 남아 있는 일부 의약품을 도매업체등이 나누어 반출했다. 최근 금융권 대출도 상당부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며 "현재 다수 도매업체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정확한 피해 금액도 추산할 수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 약국 근무약사들이 바로 약국을 인수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라며 “개설약사가 의약품 잔고에 관한 말이 없어, 도매 업체의 잔고를 어떻게 처리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4   숨기기

면대척결
추천 0    반대 0    신고 x

면대라인 긴장하겟녕 (2020.05.21 16:1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으이구
추천 0    반대 0    신고 x

면대많기로 유명하지 동아대앞 (2020.05.21 11:56)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지나가다
추천 0    반대 0    신고 x

면대 거의 확실 (2020.05.21 10:0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지나간다
추천 0    반대 1    신고 x

면대약국인가?확인필요할듯? (2020.05.20 14:5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