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김연수 서울대병원장(아래 왼쪽부터)백롱민 분당병원장, 김병관 보라매병원장

서울대병원(김연수 병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캠페인 릴레이에 참여했다. 희망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의료진에게 응원의 문구를 손글씨로 적어 SNS 등 온라인에 게시하고 다음 참가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경증·무증상 환자의 격리와 적절한 치료를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 분당서울대병원장 및 보라매병원장과 캠페인에 함께 동참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이날 직접 쓴 응원문구 #코로나19 극복할 수 있어요 #서로서로 응원하고 #나부터 먼저 실천해요 ‘생활 속 거리두기’를 들고 사진을 찍어 서울대병원 공식 페이스북에 게재함으로써 코로나19와 사투중인 국민과 의료진에 희망을 전했다.

김 병원장은 "우리나라는 그동안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힘을 모아 역경을 이겨내 온 저력이 있다"며 "지금의 위기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으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국민과 의료진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헌석 충북대병원장의 추천을 받아 캠페인에 동참한 김연수 병원장은 다음 주자로 김영모 인하대학교병원장과 신응진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장을 지명했다.

한편, 백롱민 분당병원장은 '#마음은 가까이 #만남은 천천히 #생활 속 거리두기 #코로나19 함께 이겨 냅시다',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은 '#잘해왔다 대한민국 #고마워요 의료진 #우리 함께 힘내요'라는 문구를 들고 사진을 찍어 희망의 메시지를 건넸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