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주)(대표, 유제만)은 항말리리아제 '피라맥스'(성분명 피로나리딘 인산염, 알테수네이트)의 코로나-19 치료제 '약물 재창출'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이미 허가를 받아 안전성이 확보된 기존 의약품을 신규 치료제로 개발하는 '약물 재창출'은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글로벌 경제 장기침체까지 우려되는 위급한 상황에서 시급히 치료제를 확보하기 위한 약물개발 전략이다.

피라맥스 주성분 중 하나인 '피로나리딘'은 현재 COVID-19 치료 후보약물로 권고되고 있는 '클로로퀸'과 화학구조가 유사할 뿐  아니라, 클로로퀸과 달리 동물시험 모델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까지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음이 입증된 바 있다. 다른 성분인 '알테수네이트'도 사람 거대세포바이러스(HCMV) 등에서 항바이러스 효능이 알려져 있으며, 소규모 임상시험에 단독, 혹은 클로로퀸 유도체와 병용해 적용된 경험이 있다.

신풍제약에 따르면 감염세포 시험에서 피라맥스 주성분인 피로나리딘 인산염과 알테슈네이트 각각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억제 효과를 나타냄을 확인했으며, 특히 두 성분 병용시 24 시간 후 바이러스 역가 억제율 (99% 이상)과 48시간까지 지속력이 향상됐고, 세포독성은 감소되는 결과를 확인했다. 이는 대조군으로 쓰인 클로로퀸과 로피나비르 (칼레트라 성분) 대비 동등 이상 효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현재 항바이러스 효능 시험법과 보편적으로 쓰이는 시험 조건에 대해  “ 현재의 숙주 세포주는 피로나리딘의 항바이러스 주요 예상 기전이 결핍돼 있을 뿐 아니라 독성 역치 농도까지 낮다고 이미 알려져 있는데도 적절한 인체 유래 세포주를 적용할 수 없어 우려가 컸다”며 “ 별도 연구기관 2곳에서  암맹으로 진행됐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다행히 고려대의대 연구진 도움으로 시험조건을 최적화해 해당 세포주에서 단독 및 병용 효과를 검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국내(식약처)와 유럽(EMA Article 58조) 및 아프리카 21개국에서 허가받은 피라맥스는 건강한 지원자에서 임상 안전성과 약물동태 뿐 아니라, 4천례 이상 허가 임상과 95만 명 이상 말라리아 환자 치료 임상, 재투여와 투여 후 2년까지 안전성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현재 복합비 (피로나리딘 인산염 대 알테수네이트 비율 3:1)에서 유의미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기대되고 있으며, 추가 기전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신풍제약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in vitro 억제 효과가 확인됨에 따라, 임상시험과 임상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환자에서 허가 외 사용에도 대폭 진전이 예상되며, 신풍제약도 임상례에서 피라맥스 효과 검증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