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일약품과 슈펙스비앤피 합작법인인 어센드바이오가 지난해 5월 계약한 CMO 전문기업 팬젠과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G-CSF 바이오베터 대량생산에 필요한 최적화된 고발현 세포주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개발중인 G-CSF 바이오베터는 단백질공학기술을 활용한 바이오 개량신약으로, 1세대 치료제 '뉴포젠'과 페길레이션(PEGylation) 기술을 적용한 2세대 치료제 '뉴라스타'보다 약효 발현이 빠르다.  또 순환 반감기 증가로 향후 진행될 동물실험에서 시판중인 블록버스터와 비교 약효 및 약물동태가 더 우수할 것으로 크게 기대된다.

이 안정적인 생산균주로 G-CSF 바이오베터를 발현 정제해 약동력 등 비교 약효시험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난해 상반기 G-CSF 바이오베터 유럽 특허를 취득한 이후 하반기 미국 특허를 취득하는 등 글로벌 특허등록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2018년 기준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총 7조원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2025년 12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개발중인 G-CSF 바이오베터 의약품 허가 승인 시 혁신신약과 같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베터는 미국에서 12년간, 유럽에서 8년간 독점적 마케팅 권한을 부여하기 때문에 개발 성공 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평가받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