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진단시약 등 코로나19에 대한 진단검사 제품을 생산하는 한국 기업이 27곳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들의 수출을 돕기 위해 정부 홈페이지를 통한 연계가 이뤄진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1일 16시부터 '의료기기산업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http://www.khidi.or.kr/device)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 관련 제품을 제조‧수출하는 국내 기업 정보를 공유한다고 밝혔다.

현재(3월 27일 기준) 코로나19 진단검사 제품 제조·수출 기업은 27개사로 허가, 긴급사용승인 또는 수출허가 취득업체이다.

27곳 명단을 보면(이하 가나다순), 검체채취키트는 노블바이오와 아산제약, 진단장비/진단시약은 미코바이오메드, 오상헬스케어로 각각 2곳에서 생산한다.

또한 진단장비 기업은 바디텍메드, 바이오니아, 아람바이오시스템, 어핀텍, 인트론바이오테크놀로지, 제놀루션, 진시스템, 진올바이오테크놀러지, 한울티피씨 9곳이다.

진단시약 업체는 14곳으로 가장 많은 기업이 참여했다. 해당 기업들은 SML제니트리, 랩지노믹스 바이오세움, 솔젠트, 수젠텍, 에스디바이오센서, 웰스바이오, 젠바디, 젠큐릭스, 진매트릭스, 캔서롭, 코젠바이오텍, 피씨엘, 휴마시스 등이다.

의료기기산업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에서는 코로나19 진단에 필요한 검체채취 도구(키트), 진단장비 및 진단키트를 생산‧수출하는 27개 기업의 명단과 제품명, 담당자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

기업 명단은 수시 반영하며, 국내 수급 상황에 따른 해외 수출‧지원 여력 확인이 계속된다.

구체적으로, 의료기기산업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의 전용 알림창을 통해 기업 정보 화면(국‧영문)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기업명을 선택하면 각 기업의 홈페이지로 연결된다.

복지부는 각국 공관과 무역관을 통해 해당 홈페이지를 안내할 예정이며, 한국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를 수입하고자 하는 해외 구매자(바이어)는 여기에 접속해 기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의료기기 수출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그 외 어려움 점은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1670-2622)를 통해 전화, 이메일로 상담할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