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진단 및 치료제 연구개발 기업 아벨리노랩(대표 이진)이 미국 캘리포니아 헤이워드 소방서와 파트너십을 맺고 검사 센터를 개설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아벨리노랩에 따르면  3월 9일(현지시각) 한국계 기업 최초로 코로나19 유전자 진단키트 ‘AvellinoCoV2’을 미국 FDA로부터 승인받아 3월 23일(현지시각)부터 캘리포니아주 헤이워드시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vellinoCoV2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확인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정보를 바탕으로, 보다 정확도를 높여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식별한다. 검사 도출 시간 역시 대폭 줄여, 1시간 반에서 3시간 만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아벨리노랩은 이러한 기술을 인정받아 FDA 긴급승인 뿐만 아니라 헤이워드 소방서와의 제휴를 성공시켰다. 헤이워드시는 아벨리노랩의 유전자 검사 기술을 바탕으로 미국 내에서도 가장 빠르게 코로나19 검사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검사용 샘플 채취는 헤이워드 소방서에서 관리하는 코로나검사센터를 통해 진행 된다.

이 센터에서는 하루 평균 약 350명을 진단할 수 있으며, 채취한 샘플 키트는 아벨리노랩에 보내져 결과 통보까지 약 6시간에서 7시간가량 소요된다. 센터 오픈 첫날에는 수백 명의 시민이 몰렸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아벨리노랩 이진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한국과 중국 소재 아벨리노랩 연구소를 통해 진단기술 개발 필요성을 알게됐다”며 “우리 팀은 바이러스의 빠른 변이와 확산에 따라 대부분의 IVD(체외진단용 의료기기)와 DNA 기반 테스트가 정확하고 빠른 검사를 해야 되는 도전을 받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RNA를 기반으로 하는 접근 방법이 정확하고 빠른 진단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유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벨리노랩은 코로나19 유전자 진단키트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해, 미국 전역으로 진단키트 공급을 확대할 전망이다.

한편, 아벨리노랩은 유전자 치료와 분자 진단을 기반으로 하는 정밀의료분야 기업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