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대표이사 조중명, 이하 ‘크리스탈’)는 분자표적항암제로 개발 중인 Ivaltinostat(CG-745, 이하 아이발티노스타트)와 Hydroxychloroquine(이하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코로나19 바이러스 병용치료 가능성을 발견, 임상 2상 시험계획서(IND)를 제출했다고 2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된 경증 또는 중등도 환자 최대 40명을 대상으로 아이발티노스타트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최대 10일간 병용 및 단독 투여해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임상 2상 시험으로, 국내 감염분야 권위자인 서울아산병원 김양수교수가 연구책임자로 임상시험을 이끌 예정이다.

크리스탈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계획을 밝힌 여러 제약바이오사들은 주로 항바이러스 또는 백신 연구개발을 추진 중으로, 회사  후성유전체학표적 저해제인 '아이발티노스타트'는 비정상적 면역세포증식과 활성을 정상으로 돌려놓는 면역력 균형을 유도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또 여러 전임상 및 임상시험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감소를 유도하고 호중구 면역세포 증식을 억제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코로나19 감염으로 호중구를 포함한 혈액 속 다양한 면역세포들이 증가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대량 생산되면서 사이토카인폭풍(Cytokine storm)을 일으킨다.  사이토카인 대량 발생은 폐렴 원인이기도 하며, 그 자체가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다.

크리스탈 관계자는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여러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통해 많은 데이터와 안전성이 확인됐다.  더욱이 폐섬유증 동물모델을 통해 염증 사이토카인 생산 억제가 실험적으로 증명된 만큼 코로나19로 밸런스가 깨진 면역시스템을 정상으로 되돌려 효과적으로 사이토카인 폭풍 및 폐섬유화증을 예방 또는 치료제로 폐기능을 정상으로  개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췌장암치료 신약후보로 식약처 및 미국 FDA에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으며, 췌장암 임상 2상 시험을 3월 종료,보고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