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이경미 교수 연구팀이 엔케이맥스의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로 ‘코로나19’ 응급임상(치료목적 사용승인)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슈퍼NK’는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NK세포 기반 면역세포치료제로, 바이러스 및 비정상세포에 대한 공격력을 끌어올린 약물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이경미 교수는 "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중국 연구논문에서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NK세포가 정상인에 비해 현격히 감소했고, NK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는 수용체(NKG2A)의 발현이 높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 논문에 따르면, 감염 초기에 면역세포들의 결손을 방지하고 NK세포의 면역반응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자들의 NK세포 활성도를 올려줄 경우 유의미한 치료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응급임상에서 요구되는 안전성까지 확인된 ‘슈퍼NK’가 최적 약물이라 판단해 임상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엔케이맥스 김용만 연구소장은 “ NK세포는 비정상세포를 스스로 인지해 공격하는 능력 뿐 아니라, 다른 면역세포 기능을 조절하는 능력도 갖고 있는 다기능성 세포다. ’슈퍼NK’는 ‘코로나19’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러스 치료에서 유효한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