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일선 의료기관들이 마스크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에서 방역용 마스크 2만장을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에 기부했다.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은 “의료기관에서 마스크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료인들의 노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마스크를 전달하게 됐다”고 기부 취지를 설명하고,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추가적으로 지원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감염병과의 싸움 최전선에 있는 의사들에게 마스크는 기본이자 필수 방역용품이다. 이번 마스크 기부로 의사들이 안정된 여건에서 진료활동에 매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의협은 우선 해당 물량 중 1만장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지역 의료기관들을 지원하기 위한 용도로 경상북도의사회에 보냈으며, 추후 다른 시도의사회로도 마스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19일에는 대구시의사회에 마스크 1만장을 긴급 조달한 바 있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해 대한의사협회와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여, 의사회원들에게 개원 자금과 관련한 신용대출을 저리로 제공하는 등 맞춤형 금융서비스와 금리우대 및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3   숨기기

속상해
추천 0    반대 0    신고 x

직원들은 마스크 못 구해 이리뛰고 저리 뛰는데.. (2020.02.24 09:1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추천 0    반대 0    신고 x

직원들은 마스크구하느라 고생하는데 직원들테도 배풀어주세요 (2020.02.23 19:2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ㅎㅎ
추천 0    반대 0    신고 x

직원들은...마스크구하느라 힘든데.... (2020.02.23 19:26)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