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O(영업판매대행)를 둘러싼 잡음이 가시지 않고 있다. 지난해부터 흘러나오기 시작한  ‘CSO 투잡 영업' 영업사원을 넘어 CSO 회사와 제약사 영업사원 개인이 아닌, 제약회사까지 '수렁'으로 빠지는 양상이다.

관련업계 따르면 일부 CSO 업체들이 ‘전달자’ ‘창구’ 역할을 하며 제약계 리베이트 근절 노력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 여전히 이어지는 가운데, 영업사원이 CSO 업체로부터 판매장려금(인센티브)을 받고 타 제약회사 제품을 파는 ‘투잡 영업’도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모 다국적제약사가 ‘투잡’ 영업사원 자진신고를 통해 구조조정으로 원만히 마무리한 후, 제약사들이 ‘투잡 영업’ 골라내기에 돌입하며 사라질 것으로 예측됐지만 느는 형국이다.

업계에서는 매력적인 조건 제시, ‘투잡’ 영업사원으로부터 권유 등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졌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확산될 경우 회사 매출에 큰  타격(회사 매출은 오르지 않고, 타 제약사와 CSO 매출만 증가)을 받는다는 점에서, 색출작업을 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투잡 영업’은 제약사 자체 문제를 떠나, 제약사가 의사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는데도 한 몫하고 있다.

한 중견 제약사 CEO는 “ 의사들로부터 영업사원 도덕성이 그렇게까지 떨어졌냐고 항의가 나오는 것 안다. 못보겠으니 오지 말라고 영업사원에게 말한다는 얘기들도 나오는데 타 회사 제품을 파는 영업사원이 엄청 많다고 한다. 기업들 도덕 불감증까지 질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업사원 개인 ‘도덕성’을 떠나, 기업과 기업인들에까지 영업인력 '교육'과 '방치'에 대한 책임론이 부과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제약사들도 이 같은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한 형국이다. 영업사원을 떠나 기업이 직접 나서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CEO는 “ 제약회사를 만들었지만 생산을 안하고 CSO만 하는 회사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 알만한 회사 중에도 회사 영업사원에게 일정액수만 판매하고 나머지는 CSO로 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회사들도 있다”며 “ CSO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상황이다. 도덕 재무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제약사 임원은 “국내 경기와 영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매력적 조건이 제시되면 흔들릴 수 있다. 지금까지 리베이트 전달이 CSO를 둘러싼 핵심이었고 일부 회사는 재미도 봤지만, 논란이 ‘투잡 영업’으로 확산됐다"며 " ‘투잡 영업’은 일단 매출은 늘려주는 ‘전달자, 창구’ 역할과 달리 무조건 회사에 피해를 준다는 점에서 골칫거리지만, 적발도 쉽지 않아 특단 대책이 나오지 않는 이상 많은 제약사들에게 큰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CSO 투잡 영업'이 확산되며 전호번호 등 연결고리(본인 외 가족명의 사업자 등록) 파악, CSO 전문 제약사 정보파악(직원명단 맵핑), 도매상 정보 파악, 의심 담당자 지역 타사 담당자와 정보파악 등 다양한 '솎아내기' 방법도 거론되고 있다.

또 다른 제약사 임원은 " 제약사들이 '투잡' 영업사원을 알아내기 위해 감사팀 등 타사 관련팀과 정보 교류와 내부직원 의사 병원직원을 통한 정보 파악, 타사로 약물을 변경하거나 추가한 문전약국 정보 파악 등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