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회사 (주)신테카바이오는 로봇을 이용해 자동화된 실험 설비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영국 Arctoris사와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 통합 및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천문학적인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신약개발 과정을 가속화시키고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AI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 플랫폼 중 하나인 딥매쳐(Deep-matcher)는 질병 원인 단백질에 결합해 그 기능을 저해하는 화합물 후보를 발굴하는 역할을 하며, 이를 활용해 면역항암제 선도물질을 성공적으로 도출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레고켐바이오와 공동연구를 착수하기도 샜다.

신테카바이오가 딥매쳐 적용 이후 수반되는 실험 검증 기능을 강화하고 고도화하기 위해 상호협력을 추진하는 파트너는 영국 옥스포드에 기반을 둔 Arctoris사이다.

Arctoris는 클라우드와 로보틱스를 기반으로 바이오실험을 수행하는 솔루션 제공 회사로, 신약개발 단계에 필수적인 후보물질 스크리닝, 독성평가 등 다양한 생화학(biochemical) 및 세포 기반 실험을 자동화 하고 있다.

기존에 연구원들의 반복 작업을 통해 진행될 수 밖에 없었던 작업들을 로봇들이 진행하도록 함으로써 Δ이물질 혼입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Δ실험의 재현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면서 Δ24시간 운영이 가능하다.

신테카바이오 김태순 경영총괄 사장은 “두 회사가 협업을 하게 된다면, 신테카바이오의 AI 기술 기반으로 합성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이를 Arctoris가 로보틱스 기반 랩으로 빠른 시간 안에 초기 검증 실험 데이터를 제시하는 워크플로우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최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함으로써 AI 신약개발 회사로서는 세계 최초로 상장을 이뤄낸 바 있다. 합성신약 후보물질 발굴뿐만 아니라 신생항원 예측 및 최적의 임상시험 환자군 선별을 위한 약효예측 바이오마커 개발 등 다양한 AI 신약개발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유전체 정밀의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