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C 기반 액체생검 전문기업 ㈜싸이토젠(대표이사 전병희)이 ‘골전이암 조기 진단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서울대학교병원(조선욱 교수팀) 기술을 '라이선스 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대 조선욱 교수팀이 연구하고, 싸이토젠이 도입한 이번 기술은 진단이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암의 골전이를 간단한 혈액 검사로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으로,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조선욱교수는 “ 이번에 이전되는 기술은 골전이암을 미세암 상태에서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세포기반 진단기술”이라며 “ 이를 싸이토젠이 보유한 혈중순환종양세포기반액체생검 플랫폼을 활용해 상용화 한다면,골전이에 대한 고위험 환자를 조기에 예측, 선제적 치료를 수행함으로써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하고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싸이토젠 관계자는 “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될 골전이암 조기 진단 시스템은,암종 대부분이 골전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잠재시장이 크다”며 “ 다양한 원발암 유래 골전이암을 조기 진단함으로써, 목표 시장에 크게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