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스커버리 산하 SK플라즈마가 중동에 진출한다.

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이집트 국영제약사 아크디마 (ACDIMA 회장 올팟 고랍, Dr. Olfat Ghorab)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혈액제제 전문기업이 이집트에 진출하는 것은 SK플라즈마가 처음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와 아크디마社 올팟고랍 회장은 이번 MOU를 통해 기술이전과 현지화 등 주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MOU는 △100만리터 규모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전체 계약 규모는 미화 총 3.3억 불 규모다.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화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국가 필수의약품이다. 그러나 연구개발 및 생산의 기술적 장벽이 높고 건강한 사람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어려워 전 세계적으로도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30여 사에 불과하다.

지역 인구의 20%를 차지하는 중동 최대국 이집트는 국가 보건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자체 혈장 분획시설이 없어 채혈된 혈액을 전량 폐기해왔다. 그러나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자국 내 혈액제제의 자급자족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

SK플라즈마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집트 국내 혈액제제 수급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을 진행한다. 이어 SK플라즈마의 기술이전을 포함해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을 '턴키' (Turn-key) 계약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혈액제제 분획공장 건립에는 최고 수준 바이오공장 EPCM기술력을 갖춘 SK건설이 참여한다.

SK플라즈마는 이번 계약을 인접국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지난 해 인도네시아와 MOU 이후, 6개월 만에 거둔 성과”라며 “ 이번 MOU를 통해 인정받은 SK플라즈마 역량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성과를 계속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크디마社 올팟 고랍 회장은 “ 국가보건에 미치는 영향이 큰 프로젝트이니 만큼, 온 이집트 국민들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SK플라즈마는 지난 해 8월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 및 인도네시아 적신월사(이슬람국가 적십자사)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SK플라즈마는 지난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설립된 ‘혈액제제 전문기업’이다.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신공장을 완공하고 2018년 10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추천 0    반대 0    신고 x

기사띄우고 바로 빠지는거 보소 (2020.02.12 13:1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