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가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성공적인 파이프라인 임상결과를 공개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에서 열린 글로벌 바이오 컨퍼런스 펩톡2020(Peptalk 2020 : The Protein Science Week)에 참석해 신생혈관억제제 'ABL001' 임상결과를 발표했다. 펩톡은 2000년부터 매년 개최된 단백질 관련 컨퍼런스로 세계의 주요 바이오/제약기업이 모이는 행사다.

에이비엘바이오 발표에 따르면 현재 7번째 단계(Cohort 7)까지 진행된 ABL001 임상1a에 참여한 전체 암환자 중 71.4%가 긍정적인 투약 결과(임상유의성)를 보였다. 특히 위암환자 경우 88%에 달하는 환자가 호전되는 모습을 보였으며, 대장암은 전체의 67%(현재 임상진행중인 환자 3명 제외)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는 기존 신생혈관억제 항암 항체인 Avastin (로슈 bevacizumab)이나 위암치료제인 Cyramza(일라이릴리 ramycirumab)보다 훨씬 개선된 임상결과로 해석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ABL001에 대한 환자들 독성반응(DLT)이 경쟁사 동일 타깃에 대한 이중항체 임상 결과와 비교해 훨씬 낮게 도출된 점도 또 다른 임상성과로 꼽힌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 애초 독성반응한계(MTD)로 설정한 7번째 단계에서도 독성반응이 예상치보다 낮게 도출됐다”며 “그만큼 ABL001이 AbbVie나 OncoMed의 경쟁물질과 비교할 때 임상진행에서 부작용 우려가 줄어들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 이번 임상1a와 별개로 곧 임상1b를 진행할 계획으로, 지난 12월 31일 에이비엘바이오는 식약처에 ABL001의 임상1b 시험계획(IND filing)을 신청했으며, 승인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승인 절차가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1분기 중 ABL001 임상1b가 개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는 면역관문조절 기능을 탑재한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ABL501, ABL503와 ABL111 등도 내년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