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대표이사 사장 성석제)이 11월 7일, 일본 교린 제약과 과민성방광 치료제 ‘비베그론(vibegron)’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제일약품은 이번 계약에 따라 국내 ‘비베그론’ 개발과 제조 및 판매권을 갖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비베그론’은 선택적 β3-아드레날린 수용체에 작용, 방광을 이완시켜 용적을 증가시킴으로써 빈뇨, 요절박, 절박성 요실금 등과 같은 과민성방광 증상을 개선시킨다. 또 기존 OAB 약물보다 부작용이 적고, 동일기전 약물보다도 더 사용하기 편한 약물로 순응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 과민성 방광질환 유병률은 나이를 먹음에 따라 동반 상승하는 경향이 있으며, 현재 진행형인 국내 고령화 가속은 이러한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 수를 꾸준히 증가시키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 이번 β3 아드레날린 수용체 작용제 ‘비베그론’ 확보는 기존 항콜린제 ‘BUP-4정’과 더불어 비뇨기계 치료제 제품 라인업 강화로 이어져 과민성방광 환자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베그론’은 교린제약이 MSD사로부터 라이선스인 해 2018년 11월 ‘베오바정’이라는 제품명으로 출시, 현재 1일 1회 50mg을 복용하는 과민성방광 치료제로 로컬제약사와 공동 판매 중이다. 출시 한달 여 만에 15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