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유발 추정물질이 검출된 위장약 '라니티틴'과 화학구조가 유사한 '니자티딘' 성분 원료의약품에 대해 NDMA 등 유해물질 검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는 WHO 국제 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인체발암 추정물질(2A)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 김명호 의약품정책과장은 최근 식약처 출입기자단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라니티딘 사태 대응 및 향후 정책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김명호 과장은 라니티딘 제제에서 발암유발가능 물질 NDMA 검출된 사태를 계기로 국내 유통 의약품 원료 전체를 대상으로 비의도적으로 유해불질 검출가능성과 검출여부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또 화학구조나 제조공정을 기준으로 원료의약품에 대한 NDMA 등 검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고, 유통량도 기준으로 포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약업계에 따르면 라니티틴과 화학구조가 가장 유사한 원료의약품은 '니자티딘' 이다. 이에 따라 식약처도 조만간 니자티딘 원료의약품과 니자티딘 원료가 함유된 완제의약품 전반에 걸친 NDMA 검출 여부 조사가 우선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파모티딘 등 티딘 계열 전반에 걸친 유해물질 조사에 뒤이어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김명호 과장은 의약품에서 예상하지 않은 문제점에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의약품피해구제기금'과 유사한 형태의 구제기금을 조성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복지부-식약처-제약바이오협회-의사협회-병원협회-약사회 등 관계기관과 조만간 협의체를 구성해 관련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