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로 인한 감염으로 확산이 빠르지만 아직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는 지카바이러스(Zika virus, ZIKV)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단백질 요소가 발견됐다. 이에 지카바이러스에도 치료 및 예방의 가능성이 나타나 주목된다.

8일 코엑스에서 열린 HCV 2019에서는 ZIKV의 감염확산 억제를 위한 두 가지 타깃에 대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의 리즈대학교 엠마 브라운(Emma Brown) 연구원은 “ZIKV 속 소형막단백질(membrane protein)은 세포의 이온 통로를 억제해 숙주산성화된 환경을 만들었을 때, 구조적 변형으로 인해 바이러스 역할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 예상하고 연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본 연구팀은 ZIKV을 감염시킨 쥐를 대상으로 이온통로 차단제인 리만타딘(rimantadine)을 투여 한 뒤 시간에 따른 확산 정도를 확인했다. 

그 결과, 쥐에 감염인자를 투여하기 4시간 전과 한 시간 후 리만타딘을 투여했을 때 바이러스의 확산이 가장 낮았으며, 특히 ZIKA의 확산은 피부보다 혈청에서 대조군에 비해 눈에 띄게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ZIKA 소형막단백질의 통로 차단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드러그 스크리닝을 통한 역학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결과, 1280가지의 화합물을 비교했을 때 헥사메릭(hexameric)이라는 분자 복합체가 세포 주위의 환경을 산성화하도록 촉진하고 이를 리만티딘과 함께 사용 시 효과적으로 확산을 억제했다.

엠마 연구원은 “ZIKA 속 소형막단백질을 타깃으로 한 약물 개발 시 차후 ZIKV 감염의 확산을 예방하거나 감소시킬 수 있고 다른 플라비 바이러스(flaviviral)와의 병용 연구도 가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타깃으로 단백질 ‘TRIM56’도 주목됐다. 미국의 테네시 건강과학센터 대학교 쿠이 리(Kui Li)교수는 “ZIKV를 방어 할 숙주 매커니즘으로, 삼중주 모티브 포함 단백질 56(TRIM56)은 ZIKV 감염 시 인체 내 신경, 상피 및 섬유아세포의 장벽을 강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TRIM56의 과발현은 ZIKV RNA복제를 억제하고, 반대로 TRIM56의 억제는 바이러스 RNA복제를 증가시켰다”며 “TRIM56의 C-말단 꼬리영역은 miRNA 활성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데, TRIM56이 과발현되면 이 말단꼬리 부분과 TRIM E3 리가아제(ligase) 활동이 활성화된다”고 설명했다.

즉, TRIM56의 말단 꼬리 부분이 ZIKV RNA 상호 작용을 중단시키면서, TRIM56 E3 리가아제가 ZIKV의 숙주 제한 인자로 작용해 항바이러스성 역할을 띈다. 

다만 리 교수는 “TRIM의 항바이러스 효과는 바이러스의  방어역할로 인터페론 반응의 일반적인 증가나 세포 성장 재조정에는 기인하지 않으며, 양성 혹은 음성 RNA 바이러스 모두에게 해당되지는 않기 때문에 C형간염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