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9일 설립 60주년(1959년 설립)을 맞은 신신제약이 세종시 첨단산업단지에 GMP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글로벌헬스케어기업 도약을 선언했다.

회사는 지난 9일 창립자인 이영수 회장을 비롯한 정관계, 의약계 및 내외부 관계자, 협력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60주년 기념 및 세종공장 개관식을 진행했다.

올해 60주년을 맞이한 신신제약은 반세기 동안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파스를 포함한 외용제 개발 및 기술 진화에 힘써왔다. 첩부제 부문에서 축적된 수십 년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 기술을 활용해 고부가가치 사업 진출을 모색했고, 지난 2017년 2월 코스닥 상장을 통해 회사를 주식시장에 공개했다.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 내 3만 8287㎡ 부지에 약 500억원을 투자해 건설된 신공장은 자동화 설비가 구축된 스마트 공장으로, 건축 연면적 2만 2452㎡ 규모에 생산 2개동과 관리동, 기타 부속동으로 구성됐다. 이는 기존 안산 공장보다 3배에서 최대 5배까지 생산량 증대를 기대할 수 있는 규모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다.

신공장 건설로 신신제약은 꾸준히 증가하는 첩부제 시장 수요에 맞춘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전문의약품(ETC) 패치제 생산라인 및 신규 첩부제 CMO(위수탁 생산)사업으로 매출 증가를 견인할 방침이다. 또 TDDS(경피형 약물전달 시스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파이프라인을 확장할 계획이다.

더불어 신신제약은 미국  cGMP와 유럽 EMA EU-GMP 수준 생산설비 및 관리 시스템으로 원가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했다. 생산된 제품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제품 신신파스 아렉스 라인은 전 공정 자동화를 통해 품질 및 생산성을 향상하고 자동제어 방식 및 하이렉을 통한 물류 자동화 시스템으로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이사는 “60주년을 맞이한 해 세종 신공장을 완공해 더욱 의미가 깊다. 효율적이고 강력한 생산능력을 선보일 첨단 설비 도입과 함께 ETC 생산라인 확보와 신규 첩부제 사업은 자사의 매출 및 이익 증대를 실현할 것"이라며 “창립 당시 신신제약 사명이자 기업철학인 ‘값 싸고 질 좋은 파스를 생산해서 고단한 국민들의 통증을 덜어주자’는 것을 이어가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해 ‘파스를 넘어서 효과적인 패치제 전문의약품을 개발해 노년의 삶에 건강과 행복을 안겨드리겠다’는 새로운 사명과 미션으로 한 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