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이 개발중인 파킨슨병 신약 'PT320'이 기존 표준치료 약물인 '레보도파' 한계로 지적받고 있는 부작용을 성공적으로 차단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펩트론은 영국의 전문 시험기관인 모택(Motac)에 의뢰해 실시한 동물실험에서 대조군 대비 약 80%이상의 이상운동증 진행 억제효과를 확인하고 미국특허를 선출원함으로써 보유중인 퇴행성뇌질환 치료 효능에 대한 전세계 특허권에 더해 특허 포트폴리오를 한층 더 강화시킬 수 있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는 레보도파와 달리 뇌신경세포를 보호하는 작용으로 증상 조절만이 아니라 질병 진행을 억제하는 ‘질병변경효과(disease-modifying effect)’가 있는 것으로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확인된 물질이다.

특히, 2주 1회 투여형으로 개발한 PT320은 퇴행성뇌질환 치료제 개발 난제인 혈뇌장벽(BBB) 통과율이 지속방출 방식에 의해 단순 투여에 비해 크게 높아지기 때문에 잠재적인 경쟁 제품에 대해서도 비교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파킨슨병 증상 조절에 가장 효과적인 약물로 사용되고 있는 레보도파는 증상완화 효과는 우수하지만 병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기 때문에 근본적 치료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직 파킨슨병의근본적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레보도파 약물을 표준치료제로 이용하고 있으며, 4조원 규모 파킨슨병 치료제 시장 대부분을 레보도파 관련 약물이 차지하고 있다.

펩트론 임상자문위원인 미국 메이오클리닉 의과대학 최두섭 교수는 " 기존 파킨슨 병 표준 치료제인 레보도파가 비정상적 이상운동증 등 심각한 부작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대체의약품이 없어 부작용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 이에 기존 증상완화제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즉 레보도파 부작용을 줄이거나, LID의 진행을 억제하는 신약의 개발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펩트론 최호일 대표이사는 “ PT320이 표준치료제인 레보도파의 신경 독성 부작용을 막을 수 있음이 확인됨에 따라 병용 투여 효과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  이번 특허 출원과 동시에 특허청 주최 지적재산권 허가연계 국책과제에도 선정돼 글로벌 임상 진입과 특허권 보호를 위한 전략적 지원도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