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대표이사 박순재)이 황반변성치료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ALT-L9) 국내 임상 1상 진행을 위한 임상계획(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 부터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임상시험은 신생혈관성 (습성) 연령 관련된 황반변성 환자들에게 알테오젠이 개발한 ' ALT-L9'를 투여해 안전성, 유효성 및 약동학적 평가를 하는 시험으로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활성 대조 등으로 설계됐다.  대조약으로는 오리지날사 '아일리아'를 사용하며 국내 5대 병원 중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반변성 치료제는 아일리아 오리지날 개발사가 제품 보호기간을 연장시키기 위한 에버그린 전략으로 특허를 물질특허 이후 5년 후까지 독점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제형특허를 등록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후발 주자는 오리지널사와 동일한 제형을 사용하는 경우 물질특허 만료 후 5년이 지나야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알테오젠은 아일리아 제형특허를 독자적으로 개발해 한국 미국 등에 등록을 완료했고, 아일리아 구성물질인 '아플리버셉'(Aflibercept)의 배양 조건 최적화에 대한 생산특허를 등록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국내 임상은 국내 최초로 진행하고 있어서 퍼스트무버 가능성이 매우 크다. 연내 글로벌 임상 3상을 위한 작업에 착수해 미국, 유럽, 한국, 일본을 포함한 전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일리아는 혈관 내피 세포성장인자(VEGF) 저해제 계열로 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과 망막정맥 폐쇄성 황반부종,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에 동반되는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갖고 있는 제품으로  2017년 기준 시장 규모는 8조원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