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ANVISA)으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개발명:CT-P6, 성분명:트라스트주맙)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2일 발표했다.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은 조기유방암과 전이성유방암, 전이성위암 등 허쥬마의 전체 적응증에 대해 150mg, 440mg 용량 모두 판매 허가를 승인했다.

허쥬마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으로 브라질에서 연간 약 3,000억원 규모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셀트리온은 브라질 진출을 위해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대외 비즈니스 상황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론칭 시점(브라질 유통 파트너사=브라질 제약사 '비옴')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또 약 5,200억원 규모 중남미 전체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시장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중요한 거점 시장인 브라질을 교두보 삼아 전체 중남미 시장 진출 및 론칭 국가를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중남미 전체 약 2,500억원 규모에 이르는 혈액암 치료용 리툭시맙 시장에서도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이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에 대한 허가 심사를 곧 마무리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유럽 등 의료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브라질도 의료비 재정 문제 해결을 위해 비싼 오리지널 의약품을 동일한 안전성과 효능을 인정받은 바이오시밀러로 대체하고자 하는 수요가 있다” 며 “ 허쥬마가 브라질을 비롯한 중남미 지역 환자들에게 조기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