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움바이오는 지난해 말 이탈리아 글로벌 제약사 '키에지'(Chiesi Farmaceutici) 그룹과 7,400만불 규모의 주요 폐질환치료 신약 후보물질(NCE401) 기술수출(라이센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신약 후보물질(NCE401)은 섬유증의 섬유증식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TGF-β (Transforming Growth Factor beta) 저해 기전을 가진 약물이다. NCE401은 섬유증을 유발하는 다양한 경로에 작용해 미충족 의학적 수요가 특히 높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를 위한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원인불명 폐 손상 및 섬유화가 진행돼, 5년 내 환자 60% 이상이 사망하는, 생존율이 낮은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기존 치료제는 로슈 'Pirfenidone'과 베링거인겔하임 'Nintedanib' 2건으로 2015년 최초 승인됐다. 시장 규모는 2015년 약 1조원에서 2025년 약 3.5조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GlobalData)

계약에 따르면, 향후 키에지 그룹은 호흡기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글로벌 임상개발 및 상업화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티움바이오에 계약금 1백만달러 지급 후 해당 신약후보물질이 임상 등 각 단계를 통과할 때마다 단계별 계약금액 7,300만달러와  상업화 이후 로열티를 지급한다. 이와 더불어 티움바이오는 NCE401을 타 섬유증 치료영역에서 개발해 파이프라인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티움바이오 김훈택 대표는 “ NCE401은 제한된 치료방법으로 심각하게 고통 받는 폐섬유증 환자들을 도울 수 있는 잠재력이 높다고 믿는다” 며 “ 오랜 전통과 호흡기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키에지사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고, 키에지사와 공동목표를 향해 노력해 폐섬유증 환자 및 주요 폐질환 환자들을 위한 혁신적 치료제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키에지 그룹 Ugo Di Francesco CEO는 “ 이 라이센스 계약은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호흡기질환 영역에서 당사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전략적 목표에 부합한다” 고 밝혔다.  키에지 그룹이 개발한 만성폐쇄성질환(COPD) 치료제 '포스터'(Foster)는 전세계 및 국내 시장에서 판매 중이며, 2017년 약 8,6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티움바이오는 2016년 SK케미칼의 혁신신약R&D센터가 스핀오프해 설립된 회사로 자궁내막증, 혈우병, 폐질환 등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소외받은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