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약사회장 최병원 후보는 6일 제주특별자치도 내에 허용된 영리병원 개설허용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영리병원 허가의 전제조건으로 외국인 의료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성형외과, 피부과, 내과, 가정의학과 진료만 허용한다고 발표했으나 영리병원개설의 빗장이 풀렸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제주도의 사례를 빌미로 송도특별자치구 내에 동일한 영리병원의 개설 시도가 잇따를 것으로 염려된다”며 “이에 대한 어떠한 시도도 강력히 저지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최 후보는 “원 지사의 개설 허가 하루 전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서비스산업발전 기본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상황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서비스산업 발전 기본법의 핵심은 의료민영화법으로 이의 허용은 결국 법인약국의 개설로 이어져 수많은 동네약국의 몰락을 초래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고 강하게 우려했다.

최병원 후보는 “그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송도자치구 내의 영리병원 개설 시도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이를 빌미로 추진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추진도 강력하게 저지할 것을 인천회원 앞에 엄숙하게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