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연초 CSO(영업판매대행) 집중조사 가능성에 제약사들이 바싹 긴장하고 있다.  

제약계에 따르면 서울 서부지검은 제약사 CSO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으로, 조사는 모 제약사 리베이트 수사에서 노출돼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검찰이 깊숙히 건드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간 CSO는 '신종 리베이트 창구'역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음에도, 구체적인 자료 확보와 물증 잡기가 어려웠다. 이 때문에 검찰과 경찰 등에서도 CSO를 통해 리베이트가 어떻게 이뤄지는지 대략적인 유형에 대해서는 파악하고 있으면서도 실질적으로 조사에 착수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리베이트 내부제보자(영업 직원)를 통해 CSO 자료가 나왔다면, 얘기는 달라진다는 것이 제약계 분석이다. 구체적인 흐름을 확보한 상황에서 CSO 활용 리베이트 조사가 급진전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제약업계에서는 특히 'CSO 활용 리베이트'에 대한 구체적 사례가 노출되면 '제약사-CSO-리베이트' 전반에 걸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히 CSO를 통한 매출 의존도가 높은 중소 제약사가 주요 타깃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일부 중소 제약사들은 CSO 매출이 50%를 넘어 60%에 이르는 곳도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이들 제약사들은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 CSO 비중 축소 및 거래중단도 못하고, 또 CSO와 '갑-을' 관계도 역전되며 수수료 요구도 거절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제약사로부터 의뢰받은 CSO가 정상영업을 했거나, 제약사와 CSO 거래관계가 정상적으로 출발했다면 문제될 게 없지만, 사실상 CSO를 통한 매출이 회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면 리베이트와 연결될 소지가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제약계 한 인사는 " CSO는 그간 리베이트와 연관돼 많은 말들이 나왔고 정부와 제약계에서도 조사 필요성이 있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제약계 전반적으로 불고 있는 윤리경영 정착에도 걸림돌이 돼 한번 쯤은 다뤄질 사안이었다"며 " 리베이트를 거둬내고 선의의 CSO가 제대로 활동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