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약사회 최병원 회장이 7일 사무국에서 인천시약사회장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최병원 예비후보는 “인천시약사회의 변화와 개혁은 3년 전 이미 시작됐다”며 “3년 전 단독 인천시약사회장 후보가 돼 경선 없이 회장이 됨으로써 시약사회 화합과 대통합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연수교육을 선택해서 들을 수 있는 다양한 강좌와 학회가 연계된 학술제로 바꿨다. 매월 발행하는 인천약사회보에 집행부 회무와 회의록을 공개함으로써 투명한 회무가 시작됐다”며 “정책위원회와 정책지원단을 통해 정책포럼을 개최하고 현안에 대해 성명서 발표와 궐기대회 개최 등 발 빠르게 약사회 입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올 해 지방선거 때는 인천시약사회에서 제안한 공공심야약국 도입과 인천의료원과 관내 보건소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 방문약료제도 도입, 편의점 상비의약품 관리, 약무직 채용 확대 등이 후보자의 공약에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2차례의 인천여성건강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시민들에게 봉사하는 약사상을 심었다”며 “약국에서의 복약상담을 강화하고 부작용 보고를 활성화하고자 지부 단위로는 전국 최초로 인천의약품식품안전센터가 출범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업무 협약을 맺고 부평구와 남구에서 방문약료 사업을 시범적으로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회관의 변화는 임기 첫 해부터 비만 오면 줄줄 새는 회관을 회관보수TF팀을 구성해 특수코팅공법으로 시공해 방수는 물론 외벽에 부착한 타일 탈락으로 인한 위험까지 해결했다”며 “주안3구역이 재개발됨에 따라 회관 이전을 현재 진행 중이며, 앞으로 새로운 인천시약사회관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원 예비후보는 “인천시약사회의 변화와 개혁은 3년 전에 이미 시작됐고 현재 진행되고 있다”며 “한 번 더 인천시약사회장이 된다면 오직 회원과 약사회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