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대원 소장
제네릭 의약품의 범람하고 있는 국내 의약품 시장에 '국제 일반명제도' 도입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한약사회 의약품정책연구소(소장 김대원)와 이명수 의원실 공통주최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국제일반명( INN) 국제 심포지엄'이 7일 개최 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국제일반명(INN, 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 제도에 대한 설명과 해외 사례를 통한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제일반명 제도는 WHO에서 1950년부터 추진해 1953년 이후 꾸준한 업데이트를 거쳐 현재 약 9500개의 국제 일반명 리스트가 공표됐다. 

김대원 소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제일반명제도의 핵심은 제네릭 의약품의 명칭을 세계공용의 일반명으로 통일하는 제도"라며 "보건의료인뿐만 아니라 제네릭의약품의 개발, 유통, 처방, 조제, 복용에 있어 관련돼 있는 사람들 간의 정보 전달을 명학히 해 메디케이션 에러를 줄이고 소비자 권익을  강화할수 있는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 심포지엄 발제자와 내외빈들

이번 심포지엄을 공동 주최한 이명수 의원(보건복지위원장)은 "이 제도가 왜 지금까지 도입이 안됐는가 싶다. 오늘 논의가 되면 빠른 시일 내에 제도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의약품 제도는 선진국을 지향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추는 작업이 오래전부터 진행돼 왔다는데, 지금껏 논의가 이루어 지지 않은 것이 아쉽다"며 "제도가 도입되면 국민이 혜택을 받는 만큼, 노력과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도 인사말을 통해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지난 FIP서울총회에서 약사의 선택권에 관한 FIP 선언문 개정을 제안, 선언문에 국제일반명 처방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며 "동일성분조제와 국제일반명 처방이 세계적인 추세임과 동시에 환자 중심에서 지향해야 할 매우 중요한 정책 과제"라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 (왼쪽부터) 김대업 후보, 최광훈 후보
차기 대한약사회장에 도전하는 예비후보들도 국제일반명 도입에 관심을 표했다. 

심포지엄에 성대 하동문 연구교수(사회약학), 동국대 김대진 연구교수(사회약학)와 동행한 김대업 후보는 "발사르탄 사태를 통해 큰 홍역을 앓았다. 제네릭의약품이 기형적으로 많다. 국제일반명은 복지부나 식약처가 제도화를 통해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 수만개에 달하는 제네릭 상품명이 국제일반명으로 정비되어야 하며, 이는 국민들의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한 것"이라며 "향후 성분명처방제도의 도입이나 대체조제활성화의 기초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광훈 후보도 제도 도입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했다. 최 후보는 "우리나라처럼 제네릭의약품이 난립하며 혼란을 겪고있는 상황에서 국제일반명 도입은 필요하다. 제네릭 숫자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는 약국에 의약품 재고가 쌓이게 되는 문제 해결로도 이어질 수 있다. 관련 내용을 공부해서 약사회 회직자 및 회원들에게 전파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