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 출마한 양덕숙 예비후보가 본격 선거 유세에 나섰다.

양 예비후보는 어제 중구 약국가 방문 유세에 이어 6일 일반약 취급이 많은 서울 종로구의 약국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다.

종로지역 약국은 전통적으로 일반약 판매가 많은 곳으로 지금도 처방 조제보다는 매약 중심으로 운영되는 약국이 많다. 

양덕숙 예비후보는 약국경영 활성화를 위해서는 처방 조제뿐 아니라 일반약과 건기식 판매가 늘어나야 한다고 보고 이를 위해 IT를 활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해 왔던 바 이 같은 점을 약국가에 강조했다. 

양덕숙 후보는 “일반약과 건기식 판매는 교육을 통해 약사의 학술적 이해가 늘고 상담력을 강화해야만 할 수 있으므로 이를 뒷받침할 학술교육이 무척 중요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1인 약사 약국이 상당수이다 보니 약사가 교육 받을 시간을 내기가 무척 어렵다. 약사 고수들 강좌를 다양하게 개설하고 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IT를 활용해 약국이나 집에서, 시간제한을 받지 않고 전문 강사와 실전에 능한 고수 강사의 생생한 강의를 접할 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해 약사의 전문성과 실력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또, SNS나 라이브 동영상을 이용한 강의는 이미 그 활용도가 검증되어 회원들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이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양덕숙 예비후보는 “환자복약지도가 현장에서 끝나지 않고 약봉투에 QR코드를 출력하여 지속적인 복약관리, 다시 약국 방문할 시점 알림, 약물상세 설명 등을 알려주는 ‘복약지도앱’을 무료로 배포하겠다. 이를 바탕으로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높이고 환자의 약사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고 설명했다.

또한 “약국이 약만을 단순히 파는 곳이 아니라 모든 헬스케어 제품과 헬스케어 상담을 하는 곳으로 거듭나야 한다. 향후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비롯해 건강을 위해 필요로 하는 모든 생활제품이 헬스케어 대상이 되고 약사의 상담을 필요로 한다” 고 강조했다. 

양덕숙 예비후보는 “편의점 상비약 확대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는 약국의 IT 경쟁력을 통한 약사의 전문성 강화와 환자에 대한 서비스의 질적 향상에 달려 있다. 서울시 약사회장에 당선이 되면 이러한 필요에 대한 방안을 약국에 무료로 제공하고 활성화 시키겠다” 고 공약을 강조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