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의료기업 ㈜바이오이즈(대표 김성천)가 미래에셋대우를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연내 기술성평가 자료를 제출,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에 나선다.

기술특례상장은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에 대해 기술 잠재력과 성장성을 심사한 뒤 매출 등의 외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상장기회를 부여하는 제도다. 기술성평가를 통과한 기업은 6개월 이내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해야 한다.

바이오이즈에 따르면 2013년 설립 이래, ‘대체항체’로도 불리는 압타머(aptamer) 개발의 독자적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지난해 체외진단키드인 ‘압타싸인(AptaSign®)’의 9개 제품군에 대한 CE 인증(CE marking)을 완료했다. CE 인증 이후 바이오이즈는 국내외 유수의 기관들과 압타싸인 서비스 상업화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압타싸인 폐암의 경우 유럽 지역에서 높은 관심도와 긴밀한 협력에 힘입어, 미국의 대형 진단 회사와도 LDT(실험실 개발 테스트, Laboratory Developed Tests) 서비스 런칭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바이오이즈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11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열리는 유럽 최대 바이오 행사인 ‘바이오 유럽(Bio Europe) 2018’에 참가하고 있다. 현장에서 파트너링을 통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다양한 협력 관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핵심 논의 사항 중에는 자체 개발한 100여 개의 암표적화 압타머를 이용한 혁신 신약(ApDC, Aptamer-Drug Carrier) 및 캡슐화 연구가 포함돼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바이오이즈 관계자는 “ 최근 압타머 기반 기술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과 활발한 연구에 힘입어 머크 애브비 베링거잉겔하임과 같은 글로벌 제약사 등 12개 기관과 파트너링 미팅이 계획돼 있다”며 “ 회사  기술력이 바이오마커 개발 서비스, 압타머 혁신 신약(ApDC) 및 캡슐화 연구, 그리고 CE 마킹을 획득한 9개 질환(8개암과 루게릭)의 체외진단검사키트 압타싸인 서비스를 가능하게 했다. 이들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