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제약사와 의사 100명 이상 사이에 수십억원대 리베이트가 오간 것으로 경찰이 발표하며 후속 리베이트 발표 및 신규 리베이트 조사 착수 여부에 제약사들 촉각이 곤두선 가운데, 의료계와 의료기기업계 쪽도 바싹 긴장하고 있다.

최근 부산에서 터진 후 유명 시사프로그램에서도 집중조명하며 사회적 이슈가 된 의료기기 영업사원 대리수술 건에 대해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중조단)은 의료기기업체에 대해 전수조사를 포함해 대대적인 조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영업사원 대리수술과 관련한 김상희 의원 대책 질의에 '의료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으로, 몇 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답변)

업계 한 관계자는 "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이 대리수술을 하다 사망사고까지 나며 큰 사회적 이슈가 된 문제로 의료기기상에 대해 식약처 중조단에서 손 댈지를 만지작 거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 언제 움직인다는 것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할 것이라는 얘기들이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조사가 이뤄지면 제약사 리베이트 대부분이 제보를 바탕으로 이뤄지는 경우처럼 제보를 통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 제약사 리베이트 제보 대부분이 퇴직자를 통해 이뤄지는 데 의료기기 쪽도 마찬가지다. 이 건 경우 제보 자체가 대리수술 등이 많다는 쪽으로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 의료기기가 새로 들어갈 경우 의사가 처음에 모르기 때문에 잘 아는 영업사원이 수술실 들어가서 한다는 것인데, 아마 이런 사례들이 제보를 통해 취합되면 움직임이 있지 않을가 한다"고 진단했다.

조사가 이뤄질 경우 폭넓고 구체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제약사-의사 간 새로운 리베이트 조사 착수 보다 '영업사원 대리수술' 등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당장 이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정감사 중으로 감사를 받는 기관(검찰 식약처 등)들이 국정감사 준비에 바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더욱이 의료기기법 위반과 약사법 위반 중 어떤 법을 적용하느냐에 따라 식약처가 움직일지 검찰이 움직일지도 달라진다. 이 부분이 정리되면 국감 이후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이다.

마찬가지 이유로 제약계에서도 검찰 및 경찰이 후속 리베이트 조사에 착수할 경우 국정감사 이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약계에서는 그간 리베이트 조사를 이끌어 온 서울 서부지검이 지난해 5월 전면 조직개편 후 조직안정화 및 하계휴가와 추석명절을 지내고 10월 조사에 착수할 가능성을 내다봤다. 하지만 국정감사가 이어지며 나설 경우 국감이 모두 마무리된 후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제약계에서는 10일 경찰이 발표한 수십억원대 리베이트 외 지난해 비슷한 시기에 관계자 소환 등을 포함해 조사를 받은 제약사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리베이트 혐의가 포착돼 발표가 이어질 지, 아니면 리베이트 무혐의 및 소액 등으로 조사 자체로 끝날 지에 대한 관심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