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무좀 진료 인원이 3% 줄어드는 등 서서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무좀 진료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우리 국민 391만 명이 무좀으로 인해 병원 진료를 받았고, 진료 인원은 서서히 감소하고 있으며, 무좀 치료를 위해 사용한 진료비는 2,325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좀 진료 인원은 최근 5년 동안 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79만 3천 명 수준이던 무좀 진료 인원은 2013년 83만 2천 명으로 5% 증가했으나, 2014년 77만 2천 명으로 7%가 감소했고, 2015년에는 3% 감소, 2016년에는 3%가 증가했으나 2012년에 비해 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무좀 진료 인원 중 남성은 220만 7천 명 수준으로 전체 진료 인원의 56%를 차지했다. 여성은 44%의 비율이었다. 연도별로 정리하면 남성의 경우 2012년 43만 7천 명 수준에서 2016년 44만 6천 명 수준으로 2.1% 증가했고, 여성의 경우 2012년 35만 6천 명 수준에서 2016년 32만 2천 명 수준으로 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정리하면 40대 진료인원이 20.7%로 가장 많았고, 이후 50대(20.6%), 30대(16.1%) 순으로 무좀 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진료 인원은 최근 5년간 41만 7천 명으로 전체 10.7%를 차지했고, 10대 이하 진료 인원도 26만 2천 명 수준으로 전체 진료 인원의 6.7%를 차지하고 있었다. 

최근 5년간 무좀 치료를 위한 진료비는 2,325억원이 사용됐다. 2012년 467억 원 수준이던 진료비는 2013년 3% 증가했고, 2014년에는 5.1% 감소, 2015년 1.6% 감소, 2016년에는 5%가 증가했다.

최근 5년간 1인당 무좀 진료비로 5만 9천 원 가량을 사용한 셈이다. 참고로 해마다 1인당 진료비는 5만 9천 원에서 6만 1천 원 수준으로 거의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2012년 5만 9천원, 2013년 5만 8천원, 2014년 5만 9천원, 2015년 6만원, 2016년 6만 1천원).

시도별 무좀 진료인원은 인구수와 비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경기도의 무좀 진료 인원은 87만 6천 명으로 전체의 22.4%를 차지했고, 이어 서울(18.7%), 부산(7.3%), 경남(7.2%), 대구(5.8%) 순으로 나타났다. 

기동민 의원은 "개인 위생 관리를 위해 무좀균 침투를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설사 무좀에 걸렸다 하더라도 병원 진료로 완치 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소견"이라며 "당뇨병이나 만성질환자의 경우 감염 가능성이 더 높으므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