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회·정치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보궐이사 선임과 관련한 여파가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까지 이어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31일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종합국정감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오전 중 국감이 진행되지 못했다.

▲ 방송장악 저지 피켓과 상복으로 국감장에 입장한 복지위 야당위원들(왼쪽)과 이를 비판하는 여당위원들

국감 보이콧을 철회하고 복귀한 복지위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민주주의 유린·방송장악 저지'라는 피켓을 자리에 걸고 상복을 입은 채 국감에 복귀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4일동안 불참했으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정상적인 국감이 진행될 수 있게 진행됐으면 좋겠다"며 "민주주의와 언론장악 방지가 무슨 관계가 있느냐. 동료의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기 의원은 "MBC 사장 선임문제가 우리 위원회와 무슨 관계가 있는가"라며 "복귀만 한 것이지 정상적인 국감진행 할 수 없다는 것 아니냐. 국회가 놀이터인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여야가 앞다투어 의사진행을 하면서 국감이 지연됐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은 "당이 어렵게 결정한 것은 당의 행동으로, 그런식으로 핀잔을 국정파트너를 핀잔을 주면서 원내복귀를 바라면서 하는 것은 공생하자는 국회인지 실망스럽다"며 "간사들에게 위임해서 결정해서 의원이 따르고 했는데, 시작부터 진행을 그런식으로 하면 제대로 된 진행이 가능하겠나" 되물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상복국회라는 단어가 뉴스에 나오면 되겠는가"라고 꼬집으며 "앞의 티켓보고는 떼라고 말하고 싶지않다.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전 정부에 대해 반성을 하고 그간에 정권에 정부잘못에 부분을 바꾸겠다 하고 협조할해도 부족할판에 복지위 상임위까지 와서 그런 표현을 하는 건 맞지않다. 분명한 사과와 그에 따른 조처가 선행되지않은 데서 국감진행은 국회 능멸이고, 국민에 대한 모멸이다. 조치를 취해달라"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은 "언론이 특정 정권 입맛에 맞게 새인사로 꾸며서 그런 방향으로 언론을 호도한다면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련의 상황으로 보면 그야말로 새로운 언론장악을 통해 공영방송 장악을 통해 편파방송 우려되므로 야당이기 때문에 안타까운 방법으로 표현한걸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국감 복귀는 다행이지만, 상복과 피켓 안타깝다. 정책국감에 방해가 된다"며 "국민 역시 방송장악화 우려. 자한당 집권당시 방송통제하고 언론지수를 32계단 하락시킨걸 국민이 알고 있다. 국민이 판단할거라 생각하지만, 오늘은 마지막 종감자리인 만큼 동료의원들이 함께 정책국감을 하도록 장내정리 해달라"고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정치다운 정치 실종. 여당이 야당일 때 국회일정 보이콧할 때 당지도부는 야당지도부를 설득하고 국회일정에 복귀하도록 무엇을 해결해주면 좋을지 상의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런데 여당이 된 전 야당 지도부가 당론으로 보이콧한 의원들을 비아냥거리는게 정치다운 정치인가. 우리도 불편한 방침을 결정할 수밖에 없는 배경을 이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은 "현장시찰 때 갑자기 빠져나간 자유한국당도 유감이다. 민주주의를 누가 유린했나, 방송장악을 누가했는지, 방송언론 누가 엉망으로 만들었는지 누가 안다"면서도 "그동안에 나갔다 들어온 것에 대해 경위를 설명하지않으면 국감진행 못하는 것도 여당답지않다. 복지위는 국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빨리 국감을 진행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의 격론이 심화됨에 따라 복지위는 국감을 잠시 정회한 상황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