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일회용 점안제 리캡(Re-cap) 용기의 사용이 지적됐음에도 여전히 222개 중 183개의 점안제에서 리캡이 여전히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보건복지위원장)은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했다.

식약처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일회용 점안제 222개 중에서 아직도 183개 82.4%의 점안제가 리켑 용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안제 제조회사가 일회용임에도 불구하고 리캡 제품을 만들고 고용량으로 만들고 있는 이유는 용량이 많아야 비싸고 더 높은 보험약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양 의원은 "실제로 작년 국감 때도 제기됐지만 점안제를 일회용 용기 양만큼으로 변경하면 제조사의 해당 매출이 최대 72%정도 매출 손실이 있을 수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며 "복지부와 논의를 해서 이 손실을 어떻게 보충할 것인지 대안을 마련하고, 국민들이 일회용 점안제를 오인하여 여러 차례 쓰면서 감염 등 안전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개선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문기 전 식약처장은 해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대답했었는데 식약처와 복지부 1년 동안 어떤 노력을 했고 아직도 개선되고 있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 질타했다.

또 올해 2월 식약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회용 점안제를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라고 홍보하고 제품에 대해 1회용 병용기재를 의무화하도록 홍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82.4%의 점안제에서 리캡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은 거의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일회용 점안제가 리켑 제품으로 만들어지고 대용량으로 만들어 지는 이유 때문에, 국민들의 건강 문제 뿐 만 아니라 점안제가 더 비싸지는 효과 때문에 환자 부담과 보험재정 지출이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도 전했다. 

양승조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되고 있지 않아 업계에서는 식약처가 제조업체 봐주기 및 제조업체 배불르기 를 하고 있다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회용 점안제 리켑사용 금지는 권고 사항이 아니고 의무사항이며, 명백히 법률 위반사항"이라며 "이에 대해 앞으로 식약처가 리켑사용 금지를 위한 명확한 로드맵을 계획해 복지위에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4   숨기기

복병
추천 11    반대 0    신고 x

좋아요!! 지금이라도 국민안전을 위해서 일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7.10.19 15:40)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공무원 단속반
추천 12    반대 0    신고 x

내년 국정 감사에서 또 만나요 ~~.

공무원님들 하늘이시죠. 개 돼지들이 뭐 아는 게 있어야지.


국회의원들이 책임지고 해결하세요.



(2017.10.19 15:36)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가라막가라
추천 6    반대 0    신고 x

이렇게 지적해도 식약처든 복지부든 공무원들은 그냥 논다고 생각하는 마인드인듯.
새로바뀐 식약처장도 좀 이상한거 같구.
국회의원보다 공무원이 높고, 국민보다도 높은 나라인건가.
(2017.10.17 13:2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승희
추천 4    반대 0    신고 x

식약처는 대체 누구편입니끼ㅣ
국민편.업자편?
(2017.10.17 10:21)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