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경상대병원 내 약국 개설 문제와 관련, 창원시약사회와 경상남도약사회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이에 창원시약사회 소속의 A약사는 최근 창원시 경상대병원 내 약국 개설 문제와 관련, 소명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대한약사회에 진상조사를 요청했다. 

A약사는 진상 조사 요구서에 "경상남도약사회와 창원시약사회가 이번 일을 방치, 묵과 혹은 찬동한 것은 아닌지 대처 전반을 소상하게 조사해 그 책임을 묻고 앞으로의 대처와 약국 개설 저지의 새로운 전기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된 배경은 지난 8월 30일 경상남도 행정심판위원회 회의당시, 관련 의견이 있으면 참석 의사를 밝히고 소명을 하라는 내용의 공문이 있었으나, 창원시약사회와 경상남도약사회는 이를 전달받지 못하고 참석도 못하게 된 것.

이후 공문에 대해서는 경상남도 측에 확인을 했으며, 그 공문이 창원시약사회나 경상남도약사회에 전달되지 못한 경위는 정확히 알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경남약사회 소속 B약사는 "관련 내용에 대해 지역내 여론이 좋지 못하다. 그 공문이 전달이 안된 것인지, 뒤늦게 발견하고 약사회에서 이를 은폐한 것인지는 알수 없기 때문에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보건소 등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관계 유지와 정보 교류는 약사회의 중요한 역할이다. 공문 문제를 떠나 이런 사안에 대해 미리 알지 못하고 대응하지 못한 것은 창원시약사회와 경남약사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상남도약사회 관계자는 "창원시약사회는 마산, 진해, 창원 지역을 통합해 운영되고 있는데, 보건소는 세 지역에 따로 존재 한다. 세 지역 모두를 관리하는 것은 조금 어려운 일일수 있다"며 "공문에 대해서는 경상남도약사회는 뒤늦게 알게 됐고, 구두 진술의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시약사회 관계자는 "보건소나 시청(도청)에서 약사회에 직접 공문을 보낸 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는 경상남도 도청과 창원시청 간의 공문 내용으로 약사회에는 이 문서 내용이 전달되지 않았다"며 "본안 소송 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문제제기는 자칫 회원 분열을 불러 올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4   숨기기

다행
추천 4    반대 1    신고 x

약국 개설 허가나서 다행입니다
(2017.10.15 22:1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A씨ㆍB씨에게
추천 6    반대 0    신고 x

공문 수신처에 약사회는 없었다는 말
임시총회에서 듣지 않으셨습니까?
행정심판 당사자는 개인과 관청이지
약사회는 당사자가 아니기에
공문을 받지도
소명의 주체가 될 수도 없습니다.

이런 내용을 잘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흠집을 내려는 수작은 아니길 바랍니다.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엔 부처만 보이는 법이지요.
(2017.10.14 09:08)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ㅋㅋ
추천 4    반대 2    신고 x

시민불편 외면하고 지들 이익만 챙기려한 집단이기주의 약장수의 말로 (2017.10.13 10:2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국제신사
추천 1    반대 0    신고 x

국회의원 약사도 아무도 국감에서 거론 못하는데 지방약사회가 무슨 힘이 있을까? 법보다 로비가 앞서는 복지부, 보건소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구나.. (2017.10.13 10:02)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