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노력과 신중한 제도적 검토를 약속했다.

이는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 12일 국정감사에서 제약사·의료기기업체 등의 불법 리베이트 문제를 지적하며 대책마련을 당부한데 대한 응답이다.

송 의원은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어 최근 3년간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하다가 적발된 사범이 11배, 불법 수수 금액은 2배 이상 뛰었다"며 "리베이트 부담이 의료비 국민부담으로 작용하지 않겠는가.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리베이트 투아웃제를 시행하다보니, 해당 의약품을 써야 하는 경우 의약품을 구하기 어려운 문제도 발생할 수도 있다"며 "규제에 대한 보완책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를 근절하지 않으면 (기업들이) 제품을 개발하기보다 리베이트를 통해 이익을 꾀하는 등 제약업계 경쟁력까지 약화할 우려가 있다고 본다"며 "리베이트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규제에 따른 부작용이 있는지도 함께 고려하겠다"고 다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1   숨기기

징글징글하다
추천 4    반대 0    신고 x

의사가 문제인지, 제약사가 문제인지, 정치가들이 문제인지. 약국 개업하지 말아라. 조제실 보면 한숨만 나온다. 같은 약을 회사별로 다 가지고 있어야 하는 이유가 뭔지....한두달 쓰다가 갑자기 또다른 회사로 변경해서 처방내고. 해도해도 너무 한다. 적당히들 해라 너무 배부르게 먹으면 탈나기 마련이다. 리베이트와 관계된 쓰레기들아!!! (2017.10.13 14:5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