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의원이 한방·약국 외래정액제 시행에 대해 복지부에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보건복지위원장)은 1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현장에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이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양 의원은 "외래정액제를 현재 의사만 시행하고 있는데, 많은 의원들이 지적했듯 이는 원래 의사들만 대상으로 시행하자는 뜻은 아니었다"면서 "한방이나 약국도 같은 시기에 정하도록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의원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재정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문재인 케어에 대해 걱정하는데, 보장성 강화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당시 처음 주장한 것이 아닌 대선 후보 때부터 얘기된 민주당의 정책인데 졸속 소리를 듣는 것은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감사를 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불안해 할 것으로 보인다"며 "종합국정감사 전까지 재정 문제에 대한 확답을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여러가지 지적한 사항에 대해 시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