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전문기업 나이벡은 자체 연구개발 중인 ‘염증성 치료제’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를 해외 SCI급 국제 학술지인 ‘저널 오브 바이오메디컬 머티리얼스 리서치`에 게재했다고 7일 밝혔다.

SCI급 국제 학술지는 과학기술 분야에서 기술적 가치가 높게 평가된 학술지를 의미한다. 

나이벡의 `항염증 펩타이드`는 기존 치료제에 비해 염증을 크게 억제해 효능이 뛰어날 뿐 아니라 혈중 염증을 유발하는 사이토카인 농도 또한 감소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나이벡에 따르면 이번 논문에서는 대표적 염증질환인 관절염 동물모델 실험을 진행해 자체 개발한 `항염증 펩타이드`와 `TNF-a 억제제 엔브렐’의 효능을 비교했다. 나이벡의 항염증 펩타이드는 엔브렐에 비해 관절 부종과 염증을 크게 억제했으며 혈중 염증 유발 사이토카인의 농도를 감소시켰다. 연골세포의 기능 개선과 연골 재생 효과뿐 아니라 관절염에 의한 골파괴 또한 감소한 것으로 입증됐다.
 
또한 지금까지 생물학적인 염증 치료에는 ‘TNF-α 억제제’가 주로 사용됐다. 하지만, TNF-α 억제제는 장기간 사용하면 약물에 대한 반응성이 감소해 약효가 떨어지며 감염 위험이 증가한다는 점이 한계점으로 지적받아 왔다. 이에 따라 기존 치료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체내에 존재하는 면역 관련 단백질에서 ‘항염증 펩타이드’를 발굴해 염증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나이벡의 항염증 펩타이트는 세포투과 기능과 염증억제 기능을 동시에 지닌 `이중 기능성 펩타이드`로 세포 내 핵까지 투과할 수 있어 별도의 전달체가 필요 없다. 염증 유발 사이토카인의 발현과 염증 반응을 증가시키는 ‘HDAC (histone deacetylase)5’ 단백질에 나이벡의 염증성 펩타이드가 직접 결합해 HDAC5의 인산화를 저해하는 기능도 갖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나이벡은 관절염뿐 아니라 염증성 장 질환,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주염, 임플란트 주위염과 관련해 진행한 동물모델에서도 염증 치료 효과를 확인했으며 추가 적응증에 대한 논문 발표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논문 결과를 비롯해 최근 ‘성견실험’에서도 나이벡의 항염 펩타이드가 염증 진행을 완벽히 차단한다는 연구 결과를 도출해 현재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 지원을 받아 조직재생 및 염증제어 융합바이오 소재 제품개발이 순항 중"이며 "이번 논문 투고는 현재 기술 논의를 하는 글로벌 제약사들에게 나이벡의 펩타이드 치료제 작용기전을 설명하는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