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치료제 전문 개발기업 SCM생명과학(대표이사 이병건)은 미국 바이오벤처 앨리얼 바이오테크놀러지&파마슈티컬스(Allele Biotechnology and Pharmaceuticals, Inc. 이하 앨리얼)로부터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유래 췌장 베타세포 당뇨병 치료제의 라이선스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이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에 따라 연달아 유도만능줄기세포 분야 파이프라인을 확장했다.

이번 계약규모는 계약금(Upfront payment) 기준 75만 달러(한화 약 8억5,000만원)이며, 이후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총액 300만 달러(한화 약 34억원)까지 증가할 수 있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앨리얼의 당뇨병 치료제의 개발, 허가, 생산 및 판매에 대한 국내 독점권한을 갖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mRNA 원천기술을 적용해 유도만능줄기세포를 구축한 후, 조직 특이적 세포 분화기술을 이용해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췌장 베타세포를 만들어 제1형 및 제3형 당뇨병 치료제로 개발하는 기술 이전을 담았다.

앞서 양사는 지난 2019년 초 해당 파이프라인을 대상으로 하는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미국 샌디에이고 소재 바이오벤처 앨리얼은 2009년부터 유도만능줄기세포에 mRNA 원천기술을 적용해 고품질의 조직 특이적 세포를 생산하고 있다.

앨리얼은 자체 시설에서 간단한 시술로 피부세포를 채취해 유도만능줄기세포를 만들고 췌장 베타세포로 분화시켜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는 cGMP 시설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자체 cGMP 시설을 이용해 유도만능줄기세포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기증자 스크리닝 및 조직생검 모니터링, 서류화까지 미국 FDA 기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에스씨엠생명과학 관계자는 “치료제 개발시 당뇨병 환자들이 매일 최소 1회 이상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는 번거로움과 치료제들의 비싼 비용으로 인한 시간적·금전적 기회비용도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지난 주 미국의 유도만능줄기세포 기반 바이오벤처 비타 테라퓨틱스(Vita Therapeutics)에 지분 투자해 유전성 근육계 희귀질환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2019년에는 제넥신과 함께 미국 면역항암제 개발 바이오벤처인 코이뮨을 인수했고, 재차 코이뮨을 통해 이탈리아 바이오 벤처인 포뮬라를 인수하며 전이성 신장암 치료제와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CAR-CIK’ 등 다양한 분야의 면역세포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게 됐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