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전문기업 (주)바이오솔루션(대표 장송선)은 엑소좀 배출 증대 및 응용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지난 4일 공시했다.

회사가 취득한 특허는 고농도의 엑소좀 생성 기술로 제조된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이 피부 특이적으로 유입 효율이 높아지고 노화·상처를 가진 피부를 복구하는 효능이 뛰어난 측면을 확인한 응용기술에 대한 특허이다. 이번 기술의 대해 회사가 보유한 원천 특허는 세포가 자발적으로 엑소좀을 고효율로 생성하는 엑소좀 생산 기술이다.

줄기세포 엑소좀은 세포에서 분비되는 ‘작은 줄기세포’로 세포 간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 엑소좀은 줄기세포 막의 특성으로 피부 투과도가 우수해 피부 깊이 존재하는 진피 세포와 융합, 세포 내부로 줄기세포가 가지고 있는 치유, 조절, 재생 인자를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피부 상처, 아토피, 염증성 피부 등 여러 질환에 치료제로 각광받고 있고 피부 미용의 목적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회사는 줄기세포 엑소좀의 수득량 및 전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하고자 이중기능성 단백질을 발굴했고, 이를 적용해 셀로페린-엑소좀을 완성했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셀로페린-엑소좀의 강력한 피부 재생 및 복구 기능을 확인해 추가 권리를 확보했으며, 탈모 등의 응용 치료 분야에도 큰 의미를 제시할 것으로 전망하며, 의약품 및 화장품 원재료 등으로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회사가 보유한 원천기술을  플랫폼으로 활용해 다양한 접근을 모색하고 있다”며 “줄기세포 엑소좀의 생성 및 물질 특성을 강화한 플랫폼은 셀로페린-엑소좀은 원천 특허부터 보유하고 있어 응용 치료 분야에 구해 받지 않고 권리를 확장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셀로페린-엑소좀은 탈모 치료에서도 특허 출원을 완료해 응용 범위의 확장을 노리고 있다”며 “셀로페린-엑소좀 생성 기술과 더불어 물질 P(Substance P) 안정화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산업과의 협업을 통해서 매출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