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이 당 차원에서 국가방역대책과 보건의료에 집중할 '국민보건부'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과 이종배 정책위의장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원회 의장이 30일 국회 본관 228호(미래통합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는 전쟁과 비슷한 상황으로, 월남전 10년동안 사망한 군인숫자보다 더 많은 인원이 미국에서는 사망했다"며 "방역이라는 것이 소위 전쟁을 막는 것과 같은 것으로 생각해야 하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여태 보건복지부라고 하는 것을 보면 부서가 유일하게 과거에도 아무나 가서 장관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돼 왔던 곳(으로 인식돼)  발전이 어려웠는데 최근에야 복지제도가 확장되면서 거대한 금융기관으로 변모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보건복지 위상이 높아졌다고 생각하나, 보건 측면에서는 괄목할만한 발전은 이루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겪으면서 우리나라의 보건이 건강보험 도입, 메르스 등을 겪으면서 방역체계가 확립되면서 세계적으로 코로나 방역국가가 됐다"며 "바이러스를 어떻게 체계적으로 대처해 나가느냐에 따라 내적 안보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보다 강력한 보건분야가 위치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방역, 전염병 예방, 치료 등이 모두 복합적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지금 우리나라 방역체계만 하더라도 중앙에 질본뿐 최근에 와서 코로나를 겪으며 청으로 승격을 한다고 했으나 청 승격 자체만으로는 전국적 방역망이 확립되는게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보건부가 생기고 내부에 방역청이 생기고 지방에 청이 생겨, 보건소와 연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완벽한 방역체계를 구축해나갈 수 있을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과거에 비해 복지 업무가 비대해졌는데,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전세계를 강타했다. 과거 사스, 메르스 등 감염병 자주 발생하고 있으나 방역, 예방, 진료에 대해 아직도 불투명해 국민들이 생활 불편함을 느끼고 불안해 한다"며 "아직까지도 종식을 전혀 감을 잡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민보건부가 있어야만 전세계에서 코로나 대응을 가장 잘하고 있다는 대한민국이 좀 더 모범국가, 선진국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보건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 질본청으로 바꾸는 것은 단순히 이름만 바꾸는 것에 지나치지 않다고 본다"며 "간판만 갈아끼는 정도론 미흡하다. 많은 나라가 도입한 국민보건부를 설치함으로서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