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산업·의약단체들과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기준을 논의하고 있어 이르면 이번주 세부적인 기준을 정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학술지원은 의료법과 약사법 모두에 근거가 없어 업계가 혼란스러운 상황인데, 이에 대한 방향을 잡는다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한국의료기기협회와 의약체들은 지난 8일 간담회를 통해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에 대한 기본 방향을 확인하는 자리를 가졌다.

10일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 취재 결과, 복지부는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자체가 리베이트 이슈는 아니라는 메세지를 각 의약단체 및 제약·의료기기협회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제약·의료기기 업체는 오프라인 부스를 대체하는 e-부스, 영상광고 등 형태로 학술대회 참여와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온라인 학술대회가 리베이트는 아니다. 오프라인으로 하던 적법한 부분을 온라인으로 한다고 위법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학술대회가 오프라인 학술대회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진행되는 대안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데, 원본이 리베이트가 아닌 상황에서 대안을 리베이트로 보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해석이다.

다만, 학술대회가 리베이트가 아니더라도 악용 방지를 위한 고려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하기도 했다.

온라인 형태의 지원은 풀어주지만, 학술대회에서도 리베이트 악용 여지 위험성이 있는 만큼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는 의미이다. 
 
8일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비용에 관한 논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복지부 관계자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데 오프라인 부스 등과 동일할 수는 없을 것이다. 적정하게 조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면서 "이 부분은 의약 및 제약·의료기기 단체 간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적정금액 산출에 대한 합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정경쟁규약에 반영이 필요한 사항은 복지부가 공정거래위원회와 이야기하고 있다"며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은)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술대회는 필요한데 법과 제도 때문에 가로막히는 일은 없게 하려는 취지로, 최대한 빨리 (세부적인 기준을 마련)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르면 이번 주중 정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등록
댓글 0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