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이 오는 9월 22일 23시(한국 시각)에 열리는 ‘2021 세계 암 연구의 날(World Cancer Research Day) 기념 행사’에 아시아 대표 연자로 참석한다.

‘세계 암 연구의 날’은 매년 9월 24일로, 국제암연맹(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이 전 세계 암 연구자 간의 교류 및 연구 지원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에 최초 지정했다. 세계 암 관련 국제기구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암 연구가 암 환자의 생존과 삶의 질 향상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각국의 경험 공유(Cancer Research Works: Driving Progress Against Cancer, Improving Cancer Patients Survival Worldwide)’를 주제로 한다.

이번 행사는 2021년 암 분야 비대면 국제 학술행사 중 가장 화려한 연자 명단을 자랑한다. 국제암연맹(UICC)과 미국암연구학회(AACR) 회장, 유럽암연구학회(EACR) 사무총장 등 세계 각 대륙을 대표하는 암 학회의 수장들이 참석하며,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이 대표로 참석한다.

개회사는 스페인의 레티시아 왕비가 담당할 예정이며 이어서 △연자 간 토론 △질의응답 △폐회 순으로 진행된다. 서홍관 원장의 발표는 토론의 두 번째 차례로 ‘한국이 20년만에 암 생존율을 향상할 수 있었던 이유’를 주제로 국가암관리사업 내 정책과 연구의 효율적인 연계를 통한 한국의 성공 경험을 전 세계에 공유할 예정이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암 극복을 향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이를 뒷받침하고 실현하고자 하는 국립암센터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암 생존율이 비약적으로 향상했다”라며, “국가암관리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으로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우리의 우수한 성과를 적극 공유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행사 참석 전 포부를 밝혔다.

세계 암 연구의 날 행사 참가 등록 등 자세한 사항은 행사 공식 홈페이지 (https://wcrdevent.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