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손성 교수가 최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개최된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제34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임상 학술대상’을 수상했다.

손 교수는 ‘골다공성 척추압박골절을 동반한 골다공증 환자에서 졸레드론산 주사와 데노수맙 주사의 안전성 및 효과에 대한 비교 연구’로 이번 임상 학술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임상 학술대상을 수상한 연구는 척추의 급성 압박골절을 동반한 골다공증 환자에서 졸레드론산 주사와 데노수맙 주사를 투여했을 때, 1년 동안의 약제 안정성 및 골다공증 치료 효과뿐 아니라 통증의 호전 정도, 압박률의 진행 정도, 압박골절의 재발률을 포함한 임상양상을 비교하는 것이다. 

현재 졸레드론산과 데노수맙 주사는 골다공증 환자에게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약물이다. 두 가지 약물의 효능은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압박골절을 동반한 환자를 대상으로 비교한 연구는 없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