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자궁난소암센터 하형인 전문의와 임명철 박사팀이 최근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0 대한부인종양학회 제35차 춘계학술대회’에서 구연 부문의 신풍호월학술상을 수상했다.

난소암은 성인고형암 중 유전적 요인이 가장 많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안젤리나 졸리 유전자’로도 유명한 BRCA1, BRCA2 유전자는 암의 예방, 조기진단, 예방 수술 등에 이용될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린파자(olaparib)나 제줄라(niraparib)와 같은 PARP 저해제*의 효과를 예측할 수 있는 기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러한 BRCA1, BRCA2 유전자의 변이 위치에 따라 유방암이나 난소암 등 발생하는 암의 유형이 달라질 수 있다. 하형인 전문의와 임명철 박사팀은 이번 학술대회에서 BRCA1, BRCA2 변이 위치에 따라 생존율이 달라짐을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