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이 17일 이사회를 열고 경영대표에 안재현(사진 왼쪽) 現 보령제약 사내이사를, 연구∙생산부문대표에 이삼수(사진 오른쪽) 現 보령제약 생산본부장을 각각 선임했다.

보령제약은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경영효율성 제고, R&D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가동을 앞둔 예산 新생산단지 생산성 극대화를 위해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했다. 2019년 및 중∙장기 경영계획수립 시기에 맞춰 9월 인사를 하게 됐다.

안재현 경영대표는 1961년생으로 숭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제일모직에 입사해 경영지원실장을 역임한 후  2012년 보령제약에 입사(전략기획실장), 2017년 보령홀딩스 대표이사(보령제약 사내이사)를 맡았다.

현 최태홍 대표이사 임기는 2019년 3월이다.

지하 1층, 지상 5층 연건축면적 2만8,558㎡규모 예산 新생산단지는 지난 8월 28일 준공허가를 받고, 의약품생산허가 등을 거쳐 내년 5월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글로벌 스탠다드(cGMP, EUGMP) 수준 예산 新생산단지는 내용 고형제 8억 7천만정, 항암주사제 600만 바이알(Vial)과 물류 4,000셀(cells) 등 생산에서 배송까지 원스탑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 생산시설로 해외진출 전진기지로 활용된다.

회사는 전문화된 항암제 생산시설 경우, 보령제약 항암제 분야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